한화첨단소재가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JEC Asia 2017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에 참가했습니다. 한화첨단소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복합소재 전시회인 JEC Aisa 2017에서 다양한 신규 개발 소재를 선보이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는데요. JEC Aisa 2017에 참가한 한화첨단소재의 모습을 공개합니다.

 

 


한화첨단소재

JEC Asia 2017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 참가

▲ JEC Asia 2017 한화첨단소재 부스

 

JEC 그룹이 주최하는 'JEC Asia 2017'은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싱가폴에서 개최되던 아시아 최대 규모의 복합소재 전시회로 올해 10회째를 맞이하여 복합소재 산업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한국으로 자리를 옮겨 처음 개최됐습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유럽과 미국, 아시아 등 30개국의 약 200여 개 업체가 참가했는데요, 한화첨단소재는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의 자동차용 경량복합소재인 스트롱라이트(StrongLite)를 비롯해 슈퍼라이트(SuperLite)와 버프라이트(BuffLite), CFRTPC 및 다양한 신규 개발 소재를 전시했습니다.

 

▲ JEC Asia 2017 한화첨단소재 부스를 관람 중인 국내외 업체 관계자

 

이 외에도 범퍼빔, 스티프너, 시트백 프레임, 엔진언더커버, 로드플로어, 전기차용 배터리케이스 등 현재 생산 중인 자동차용 내/외장 부품을 비롯해 스트럿타워, 파티션패널, 암레스트 프레임, 트렁크리드, 루프레일 등의 신규 연구개발 제품 및 탄소섬유를 적용한 신규 애플리케이션도 선보였어요.

 

 


한화첨단소재
신규 소재 개발

▲ 한화첨단소재의 탄소섬유를 적용한 신규 애플리케이션 스트럿타워와 파티션패널

 

한화첨단소재에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인 탄소섬유를 적용한 신규 애플리케이션 스트럿타워와 파티션패널에 국내외 업체의 이목이 집중됐는데요. 스트럿타워는 차체 강성과 주행 안정성 향상 도움을 주고, 파티션패널은 차체 강성 보강 및 기존 제품 대비 중량을 약 30% 정도 절감해 연비 개선에 도움을 주는 제품입니다.

 

▲ JEC Asia 2017에 방문한 한화첨단소재 이선석 대표

 

한화첨단소재의 이선석 대표이사와 주요 임원들도 전시회에 방문하여 자리를 빛내줬는데요. JEC Asia 2017 현장에서 만난 한화첨단소재 이선석 대표는 “이번 전시회에서 다양한 자동차용 경량복합소재 및 신규 애플리케이션 전시를 통해 한화첨단소재의 연구개발 역량과 기술력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외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더 나아가 해외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갈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하는

한화첨단소재

 

▲ 한화첨단소재 글로벌 네트워크

 

한화첨단소재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 유럽, 중국, 멕시코 등에 해외 생산법인을 설립하여 현지 생산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글로벌 자동차부품 생산•공급 업체로서 해외 생산거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가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외 자동차들의 부품 표준화 및 글로벌 소싱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자동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한화첨단소재는 스마트카, 전기자동차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자동차 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자동차 소매 부품 기업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력과 우수한 품질로 자동차용 복합소재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한화첨단소재의 행보에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첨단소재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


Posted by 한화솔루션/첨단소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