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봄나들이를 위한

졸음운전 방지법

 

────────────────────


어디론가 떠나기 좋은 봄! 그래서 많은 분들이 주말이면 장거리 여행을 계획하고 계십니다. 아름다운 꽃들이 늘어선 도로를 달리며, 시원한 봄바람을 느끼면 복잡한 세상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세계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인데요. 이런 즐거움 속에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습니다. 바로 졸음인데요. 장거리 운전에서 한두 번의 졸음은 꼭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졸음을 쫓는 방법을 하나씩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요. 봄철 장거리 운전 시 졸음 방지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장 쉬운 방법_창문 열기




졸음의 다양한 원인 중 하나는 바로 이산화탄소 농도입니다. 특히 자동차처럼 좁은 공간에서는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아, 실내에 이산화탄소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계속 축적이 됩니다. 그래서 졸음운전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이럴 때는 가볍게 창문을 열어 주기만 해도 졸음운전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가볍게 창문을 열어, 시원한 바람도 쐬고 실내 공기도 순환시켜 이산화탄소 농도도 낮추시기 바랍니다. 물론 최근에는 미세먼지 위협도 있으니, 꼭 미세먼지 수준을 확인하고 환기를 시키세요. 



#잠시 쉬었다 갈게요!_스트레칭



똑같은 자세로 장시간 운전을 하다 보면, 온몸이 굳어오는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리고 따뜻한 봄볕에 노곤해지면서 잠이 오기 시작하는데요. 이럴 때는 휴게소에 잠시 들러, 가벼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스트레칭은 졸음을 쫓아낼 수 있는 것은 물론, 굳어있던 전신의 근육이 풀리면서 몸이 한결 가벼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스트레칭을 하는 동안 바깥 공기로 쐴 수 있어, 졸음을 쫓는 두 가지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습니다. 이제 휴게소 포만감으로 졸음운전을 유발하는 주전부리의 장소가 아닌, 스트레칭 장소로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졸음이 번쩍!_껌 씹기



빠른 속도로 고속도로를 달릴 때는 졸음이 찾아올 수도 없을 만큼의 긴장감으로 운전을 하다가, 목적지에 다다른 순간 자신도 모르게 긴장이 풀리며 깜빡 잠이 들어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고 목적지에 거의 다 와서 휴식을 취하는 것은 시간을 낭비하는 것처럼 느껴지는데요. 그렇다면 차량에 비치되어 있는 껌을 씹어 보시기 바랍니다. 껌을 씹으면 뇌로 혈류량이 증가하고, 뇌 기능을 활성화하는데 도움이 되어 각성 효과가 나타난다고 합니다. 만약 일반적인 껌으로 잠이 깨지 않는다면, 졸음방지 껌도 판매하고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쏟아지는 졸음이라면_졸음쉼터



졸음운전을 예방하는 가장 근본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은 수면을 취하는 것입니다. 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무리한 졸음운전보다는 안전하게 쉬었다 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데요. 그래서 고속도로에는 졸음쉼터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운전자가 졸음쉼터는 단지 차량을 잠시 세워두는 곳이라고 생각하시는데요. 졸음쉼터에는 화장실, 그늘막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준비되어 있으니, 졸음이 몰려온다면 바로 졸음쉼터로 진입해 잠시 쉬면서 피로를 풀고 떠나시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장거리 여행에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화첨단소재 역시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가벼우면서도 안전한 경량복합소재를 개발/생산하고 있습니다. 한화첨단소재가 생산하는 스트롱라이트(StrongLite), 슈퍼라이트(SuperLite), 버프라이트(BuffLite)는 세계 시장에서 자동차 경량화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데요. 올봄 앞에서 알려드린 졸음 예방법으로 안전한 장거리 운전하시고, 자동차 경량화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한화첨단소재도 꼭 기억해주세요!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첨단소재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


Posted by 한화솔루션/첨단소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