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으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 다니며, 사회에 필요한 인재가 되기 위한 준비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12년이라는 시간 동안 학교에 다닐 때는 빨리 성인이 되어 학교를 벗어나기를 꿈꾸는데요. 막상 졸업하고 사회에 정착하고 나면 학창시절이 그리워집니다. 특히 5월 15일 스승의 날이 다가오면서 따뜻한 마음으로 학생들을 품어 주셨던 담임선생님이 보고 싶어지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스승의 날 찾아뵙게 될 선생님께 드리면 좋은 선물을 추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스승의 날 기본은

카네이션


스승의 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카네이션입니다. 어린 시절 고사리손으로 색종이를 곱게 접어 만들었던 카네이션! 스승의 은혜를 부르며 담임선생님 가슴에 달아드렸던 기억이 생생한데요. 성인이 되어 다시 한번 선생님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는 건 어떨까요? 훌쩍 커버린 제자가 어린 시절 존경했던 담임선생님을 찾아와 카네이션을 다시 달아드린다면 선생님도 감동하실 것 같습니다. 빨간 카네이션 한 송이에 어린 시절 전하지 못했던 감사한 마음을 담아 보시기 바랍니다.




선생님의 건강을 위한

비타민


어린 시절 기억 속 선생님은 훤칠한 키에 건장한 체격을 갖춘 멋진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20년 정도가 지나 다시 찾아가면 기억 속 모습과는 조금 다르게 세월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기억 속 모습과 달리 왜소해 보이는 체격 그리고 군데군데 보이는 흰머리는 어린 시절 강하게만 보였던 선생님과는 다르게 느껴집니다. 그런 선생님의 건강을 위해 비타민은 챙겨보세요! 젊은 시절 말 한마디로 학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선생님의 카리스마를 되찾아주세요.




부드러운 여유를 위한


쉬는 시간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정신없이 뛰어갔던 매점, 그곳에서 친구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먹었던 빵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 시간 선생님들은 교무실에 앉아 믹스 커피를 마시며 밀려오는 피로를 이겨내고 계셨습니다. 쉬는 시간마다 습관적으로 마시는 믹스 커피는 건강에 해로울 것 같은데요. 이런 선생님을 위해 차를 선물하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따뜻한 차에서 나는 은은한 향과 부드러운 차의 맛은 선생님의 쉬는 시간을 여유롭고 건강하게 바꿔드릴 것입니다.




부드러운 손과 발을 위한

핸드/풋 크림


선생님의 손이나 발을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하루 종일 교단에 서서 학생들에게 하나라도 많이 가르쳐주기 위해 쉴 새 없이 칠판에 판서하시는 선생님의 손과 발, 그래서 선생님의 손과 발은 언제나 갈라지고 퉁퉁 부어 있습니다. 학생들을 위해 갈라지고 찢어지는 고통을 참고 계신 선생님을 위해 핸드/풋 크림을 선물해보세요. 매일매일 제자를 생각하며 바르시다 보면, 예전처럼 고운 손과 발을 되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작지만 선생님에게 꼭 필요한 선물입니다.




선생님에 대한 마음이 담긴

손편지


손편지는 쉽게 놓칠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선물인 것 같습니다! 아무리 비싸고 좋은 선물보다 선생님을 가장 기쁘게 해드릴 수 있는 것은 건강한 제자의 모습이며, 제자의 진심이 담긴 글일 것입니다. 오랫동안 그리고 자주 찾아뵙지 못했던 선생님을 기억하고 직접 찾아가는 것 그리고 기억 속 선생님에 대한 추억을 생각하며 그 당시 전하지 못했던 감사한 마음을 한 자 한 자 적어 내려간 손편지는 그 무엇보다 값진 선물이 될 텐데요. 어떤 선물을 준비하던 혹은 어떤 선물도 준비하지 못하던 손편지는 꼭 전하시기 바랍니다. 선생님께 가장 좋은 선물은 선생님을 기억하는 제자와 그 제자의 마음일 것입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첨단소재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


Posted by 한화솔루션/첨단소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