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dailymail.co.uk


요즘은 파란하늘보다 회색하늘을 더 친근하게 느껴집니다. 그만큼 미세먼지가 하늘을 뒤덮고 있는데요. 올 봄은 미세먼지 주의보가 여러번 발령될 정도로 대기가 좋지 않았는데요. 미세먼지는 호흡기 질환이 있는 환자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을 정도로 위협적이에요.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보다 작고, 2.5마이크로미터보다 큰 입자를 미세먼지라고 부르는데요. 자동차의 배기가수, 도로 주행과정에서 발생하는 먼지를 말해요. 미세먼지를 없앨 수 없다면 예방법이라도 꼭 기억하고 미세먼지가 발생한 날에는 예방법을 준수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기억해야 할 미세먼지 예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천식환자, 아이와 노인은
외출 자제하기

》  www.telegraaf.nl


미세먼지에 가장 위험하게 노출되어 있는 사람은 바로 천식과 같은 질병을 앓고 있는 호흡기 질환자와 심혈관 질환자에요. 미세먼지에 노출되었을 때 사망률이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있을 정도로 미세먼지는 기관지에 염증 반응을 유발시켜요. 또한, 폐 기능을 약화시키고 심혈관질환에는 자율신경계의 장애와 혈액 응고 능력의 변화와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세먼지 발령이 내려졌을 때는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미세먼지 마스크가 있다고는 하나, 100% 막을 수 없기 때문에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추천합니다.




외출 시에는 노출 부분
최소화하기

》  www.dailytech.com


미세먼지가 있을 때는 외출을 하지 않는 것이 좋지만 꼭 외출을 해야 한다면 노출 부분을 최소화 해주세요. 미세먼지 마스크는 필수이며 스카프와 모자로 미세먼지를 막아주는 것이 좋아요. 미세먼지는 피부의 모공과 두피의 모공을 막아 피지부지와 혈액순환 등 신진대사 기능을 방해합니다. 그래서 미세먼지로부터 신체가 오염되지 않도록 피부 노출 부분을 최소화 하는 것이 좋은데요. 집에서 돌아온 후에는 바로 샤워를 하고 입었던 옷을 세탁하세요.

 



칼칼한 목
수시로 마시는 물

》  www.glossglam.com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목이 칼칼할 수밖에 없어요. 그래서 수시로 물을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로 들어가면 염증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물로 세척 효과를 주는 것이 좋습니다. 하루 8잔 이상의 물은 목을 부드럽게 해주며 호흡기 점막을 촉촉하게 해준다고 합니다. 또한, 미세먼지도 걸러주니 따뜻한 물을 가까이 하세요.




해조류와 과일을
풍부하게 섭취하기

》  www.oliodipalma.eu


점액성분이 풍부한 해조류는 호흡기 속으로 들어온 미세먼지를 밖으로 내보낸다고 합니다. 해조류의 성분이 기관지의 건조함을 막아주고 노폐물 배출을 도와 호흡기 질환을 막아줍니다. 그래서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해조류를 이용한 요리를 먹는 것이 좋아요.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도 미미세먼지부터 중금속이 체내에 축적되는 것을 막아줍니다. 녹차에 풍부한 타닌은 미세먼지와 황사 속 중금속과 납 성분이 몸에 축적되지 않도록 도와줍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첨단소재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


Posted by 한화솔루션/첨단소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